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성남시, 성남보호관찰소 근본대책 마련 하겠다  
법무부, 분당주민 강력한 반발에 다시 청사이전 밝혀
도시신문(http://sungnammail.co.kr)   
김종관 | 2013.09.13 12:23 |

성남시, 성남보호관찰소 근본대책 마련 하겠다
법무부, 분당주민 강력한 반발에 다시 청사이전 밝혀

 

성남시는 지난 12일 기자회견을 갖고 성남보호관찰소의 서현동 이전을 두고 불거진 보호관찰소 청사문제에 대해 근본적인 해결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이재명 시장은 기자회견에서 “서현동 청사는 법무부의 발표로 일단락됐지만 야탑동과 수진동 주민들은 다시 집단행동을 준비하는 등 불안해 하고있다”며 “민관 대책기구'를 구성해 성남보호관찰소 이전문제를 해결 하겠다”고 말했다.

 

성남시가 민관 대책기구를 구성해 시와 법무부, 학부모들로 함께 주민공청회 등을 통해 보호관찰소 문제에 대해 논의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와함께 이 시장은 지역내 밀집지역과 적정거리를 두고 있는 독립된 곳이 없어 당장에 대안을 제시하는 데에는 어려움이 있다는 것을 인정하고 최대한 주민동의를 받아 이전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대안이 제시될 때까지 보호관찰소 업무 중단을 법무부에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문제의 성남보호관찰소는 2000년 수정구 수진2동에 개소한 이후 일대를 떠돌다 지난 4일 분당구 서현동에 이전했지만 ‘도둑이사’라는 비난과 함께 분당주민들의 강력한 반발로 지난 9일 법무부가 다른곳으로 이전 하겠다고 밝혔다.


Copyrights © 2012 sungnammail.co.kr All Rights Reserved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