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남한산성의 흔적 + 생성의 빛  
도시신문(http://sungnammail.co.kr)   
| 2009.03.11 10:19 |

남한산성의 흔적 + 생성의 빛

성남아트센터, <성남의 얼굴>展 4번째 전시

지역 미술인들의 시각으로 우리가 살고 있는 지역, 성남을 새롭게 들여다볼 수 있는 전시회가 열린다.

성남아트센터는 지난 2006년부터 매년 지역의 다양한 모습들을 미술 작품으로 담아내는 기획전시 <성남의 얼굴>展을 개최해오고 있다. 올해는 <성남의 얼굴>展 그 4번째를 맞아 3월 11일부터 3월 24일까지 성남아트센터 미술관 전관과 야외광장에서 80명의 지역 작가들의 참여한 가운데 <남한산성의 흔적 + 생성의 빛>이란 주제의 전시가 펼쳐진다.

그동안의 <성남의 얼굴>展에서 평면, 입체, 미디어 등 다양한 매체를 활용하여 성남의 이야기를 여러 시각에서 다뤄왔다면 이번 전시는 지역 내에서 활동하는 작가들을 중심으로 그야말로 성남인들이 바라보는 성남의 모습을 접할 수 있다.

지역 내에서 활발한 작품 활동을 하고 있는 원로작가부터 신진작가들은 ‘성남’이라는 지역 명칭이 과거 남한산성의 남쪽이라는 뜻에서 유래된 것에 근거해 ‘남한산성의 흔적’이란 이름 아래 성남의 과거와 역사를 담은 작품들과 현대인들의 바쁜 일상과 그들이 꿈꾸는 이상, 그리고 성남의 미래를 ‘생성의 빛’이란 주제로 표현한 작품들을 선보인다.

특히 김호민 작가의 란 작품은 남한산성이 품고 있는 굴곡과 통곡의 메시지를 관객들에게 전하고자 했으며, 남궁원 작가의 <혼돈-재개발의 현장‘이란 작품은 과거 한국의 어지러운 삶에 혼재되어 있는 아픈 과거를 작가만의 화법으로 표현하고 있다. 이 외에도 한국화와 서예, 사진, 조각 등 다양한 장르의 작가들이 자신들의 시각으로 본 성남의 모습을 통해 오늘날 성남에서 살아가고 있는 관객들과 소통하고자 한다.

성남아트센터는 이번 <성남의 얼굴 전 - 남한산성의 흔적 + 생성의 빛>展이 지역 작가들의 작품 경향을 한 눈에 살펴보고, 지역 작가들의 우수성을 시민들에게 널리 알림과 동시에 작가들의 창작 활동을 격려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opyrights © 2012 sungnammail.co.kr All Rights Reserved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