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세계 최초 간이식 공여자의 복강경 간 우엽 절제술 성공”  
도시신문(http://sungnammail.co.kr)   
| 2010.04.05 10:04 |

“세계 최초 간이식 공여자의 복강경 간 우엽 절제술 성공”

흉터 없는 간 이식 수술 시대 개막

세계 최초로 ‘국내 의료진에 의해 처음 성공’ 큰 의의

좌부터 조재영, 한호성, 윤유석교수

간 이식 수술은 말기 간질환 또는 간암 환자가 새 삶을 찾을 수 있는 마지막 희망이다. 간이식은 크게 뇌사자의 간을 구해서 시행하는 뇌사자 간이식과 가족간 또는 친척 간에 이루어지는 생체 간이식으로 나눌 수 있는데, 우리나라는 전체 간이식의 85% 이상이 생체 간 이식으로 대부분 가족이나 친척으로부터 이식 받고 있는 실정이다.

건강한 성인의 간을 적출하는 생체 간이식이 대부분을 차지하다 보니, 전 세계적으로도 공여자의 희생을 최소한으로 줄이고 안전성을 확보하는 것이 생체 간이식의 가장 중요한 숙제였다.

지금까지는 간을 기증받는 환자나 기증하는 공여자 모두에게 50cm 이상의 큰 절개가 반드시 필요했는데,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외과 한호성 교수팀이 최근 공여자의 간 우엽을 복강경을 이용하여 적출하는데 세계에서 처음으로 성공하여 생체 간이식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게 됐다.

분당서울대병원 외과 한호성 교수팀(한호성·윤유석·조재영 교수)은 지난 3월 16일 간경화 및 간암으로 투병 중인 아버지 박 모씨(53세)를 위해 간을 기증한 아들(22세)에게 완전하게 복강경을 이용하여 간우엽을 절제하는데 성공했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간이식 공여자의 수술을 최소절개 및 복강경 보조로 수술하려는 시도는 이루어지고 있지만 수술 자체가 어렵고 또한 경험이 부족하여 성인에서 성인간 공여자의 수술을 완전 복강경으로 시도하여 성공한 예가 없었으나, 세계 최초로 국내의 의료진에 의해 처음으로 성공했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

한호성 교수팀은 간 공여자 박씨의 간을 복강경을 이용하여 유동화 및 절제한 후 복부의 가장 아래쪽으로 마치 제왕절개 수술을 하듯이 12cm 정도의 절개를 하여 간을 복부 밖으로 빼냈으며, 상처는 속옷에 완전히 가리게 되어 외관상 수술의 상처는 거의 보이지 않는다. 또한 공여자 박씨는 수술 후 합병증 없이 일주일 후 건강한 모습으로 했으며, 수혜자인 아버지 역시 순조롭게 회복하여 4월 1일 퇴원했다.

그동안 생체간이식의 가장 큰 문제점은 대부분이 아무 병이 없는 건강한 미혼 남성 또는 여성으로 수술 후 50cm의 큰 상처를 남기는 등 공여자의 희생이 필요했다. 작년 한해만 국내에서 이루어진 생체 간이식은 약 1,000건으로, 다시 말해 약 1,000명의 건강한 공여자들이 복부를 개복한 셈이다.

일본 등에서는 복강경과 개복수술을 혼합하여 창상의 크기를 줄이려는 시도가 이루어지고 있고, 국내에서도 복부 중앙에 최소한의 창상만으로 수술하려는 시도가 이루어지고는 있지만, 50cm 정도의 적지 않은 상처는 간을 제공받는 환자뿐 아니라 가족, 의료진들에게도 큰 죄책감을 가지게 했다.

간암 복강경 수술은 일찍이 성공하여 시행되고 있지만, 지금껏 복강경 간 이식을 시행하지 못한 것은 수술의 난이도 때문이다. 간암 복강경 수술은 떼어 내어야 하는 간 조직은 이미 암으로 괴사했기 때문에 남겨지는 간 조직의 손상이 없도록만 수술하면 된다. 하지만, 건강한 성인의 간을 떼어내야 하는 이식 수술의 경우에는 남겨지는 간 조직과 떼어내는 간 조직 모두 혈관과 담도 등의 손상 없이 이루어져야 하기 때문에 간암 환자에게 시행하는 복강경 수술과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고 난이도의 수술이다.

따라서 복강경으로 수술이 불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던 간이식 공여자의 복강경 간우엽 절제술의 성공은 국내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획기적인 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분당서울대병원 외과 한호성 교수는 “세계 최초로 성공한 공여자 복강경 간우엽 수술은 원래 건강했던 공여자에게 외관상 아무런 흉터를 남기지 않을 뿐 아니라 수술 후 회복 또한 기존의 개복 수술에 비해 빠르며, 수술 후 통증 또한 거의 없어 빠른 시일 내에 건강했던 일상으로 복귀가 빠르다” 며 “이번 수술의 성공은 그동안 성인-성인간 공여자의 생체간이식의 수술법을 완전 복강경 수술로 전환하는 역사적인 계기가 될 것이다” 고 설명했다.

이밖에도 한호성 교수팀은 2003년에는 간암 환자에게 복강경 우후구역 절제술을 2004년에는 소아환자에게 복강경 간 절제술을 세계 최초로 시행하여 성공한바 있어 전 세계적으로 복강경 수술의 탁월한 수술 실력을 인정받고 있다.

Copyrights © 2012 sungnammail.co.kr All Rights Reserved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