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췌장암 수술 후 보조요법 효과 예측  
도시신문(http://sungnammail.co.kr)   
| 2010.07.27 13:17 |

췌장암 수술 후 보조요법 효과 예측

췌장암 개인별 맞춤치료 길 열어

← 황진혁 교수(분당서울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국내 의료진이 췌장암 환자의 항암치료 효과를 미리 예측할 수 있는 신체지표(바이오마커)를 발견하여, 췌장암 항암치료에 새로운 지평이 열릴 것으로 기대된다.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황진혁 교수팀이 췌장암 환자의 수술 조직에서 RNA를 분리해 정량적 PCR 기법으로 살펴본 결과 암 전이와 관련 있는 마이크로 RNA 중 miR-21의 발현이 높을수록 췌장암 수술 후 항암치료의 효과가 좋지 않음을 밝혀냈다.

황진혁 교수는 췌장암 수술을 받은 한국인 환자 82명과 이탈리아인 환자 45명의 췌장암 조직에서 miR-21의 발현정도를 조사하고, 이들의 항암 치료 후 재발율, 무병생존기간, 전체생존기간 등을 비교 연구 했다.

그 결과 miR-21의 발현이 높은 군에서는 61%가 췌장암이 재발한 반면 miR-21의 발현이 낮은 군에서는 32%만이 원격부위에 재발했다. 무병생존기간은 miR-21이 높은 군에서는 7개월, 낮은 군에서는 16.2개월로 miR-21의 발현이 낮은 그룹의 생존기간이 10개월 가량 더 길었다.

전체생존기간 역시 miR-21의 발현이 낮은 군에서 27.7개월로 높은 군 14.3개월에 비해 훨씬 길었다.한국인과 이탈리안인 모두에서 같은 결과가 나와 miR-21은 동서양인에 관계 없이 췌장암 항암치료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췌장암은 전체 췌장암 환자의 약 15% 내외에서 수술이 가능한데 수술 받은 환자도 약 80%에서 재발을 해 예후가 좋지 않은 암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연구로 miR-21의 발현이 췌장암 수술 후 항암치료 효과와 관련 있음이 밝혀짐에 따라 췌장암 환자의 수술 후 보조요법 계획 수립에 miR-21 발현 정도를 반영해 보다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길을 열었다는데 의의가 있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황진혁 교수는 “앞으로 췌장암 환자 치료에 miR-21의 발현 정도를 반영하면 개인의 상태에 맞게 수술 후 보조요법을 선택하는 등 맞춤치료를 시도할 수 있다”며 “비록 췌장암은 예후가 나쁘지만, 새로운 바이오마커의 개발하고 이를 임상적으로 잘 이용하면 효과적으로 치료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적으로 저명한 온라인 과학 전문지인 'PLoS ONE' 최근호에 게재되었다.

Copyrights © 2012 sungnammail.co.kr All Rights Reserved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