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한국 재즈의 고향, 자라섬으로 떠나는 일곱 번째 가을여행  
도시신문(http://sungnammail.co.kr)   
| 2010.09.29 11:22 |

한국 재즈의 고향, 자라섬으로 떠나는 일곱 번째 가을여행

제7회 자라섬국제재즈페스티벌

【가 평】 아침, 저녁으로 낮아진 기온이 가을 문턱으로 접어들고 있음을 느끼게한다.

격정적이며 때론 솜사탕 같은 부드러움을 가진 재즈는 기온과 정서가 맞닿아 가을을 재즈의 계절이라한다.

가을바람에 젊음과 열정을 재즈선율에 실어 자유로움을 만끽하고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하는 자라섬국제재즈페스티벌이 올 가을을 물들일 채비를 마쳤다.

자연, 가족, 휴식 그리고 재즈의 파노라마의 향연인 자라섬국제재즈페스티벌이 올해도 10월 15일부터 17일까지 3일간 산소탱크지역인 가평군 가평읍 자라섬과 가평읍내에 자리한 8개의 무대에서 펼쳐진다.

7회째 접어든 자라섬국제재즈페스티벌은 국내외정상급 연주자 34팀과 아마추어 연주자 34개팀등 총 68개팀이 286명의 아티스티가 참여한다. 재즈의 거장과 샛별들을 모두 만날 수있는 기회다.

국내 대표 음악축제로 자리 잡은 자라섬 국제재즈페스티벌에는 △드럼 연주자 제프 테인 왓츠가 이끄는 더 왓츠 프로젝트△훵크의 진수를 보여줄 네덜란드의 색소포니스트 캔디 덜퍼(Candy Dulfer) △이탈리아 재즈의 현재와 미래를 이끄는 파올로 프레수(PaoloFresu) △브라질의 국보급 아티스티 타니아마리아(Tania Maria)등이 헤드 라이너로 참여한다.

이와 함께△디지 길레스피 올 스타즈 feat. 히스 브라더스(The DIZZY GILLESPIE ALL-STARS featuring The Heath Brothers) △영화배우 클린트 이스트우드의 아들로도 유명한 카일 이스트우드(Kyle Eastwood) △최고의 탭핑 테크니션인 스탠리 조던(Stanley Jordan) △유럽의 떠오르는 젊은 샛별 루스코니 (Rusconi) △미셸 비세글리아(Michel Bisceglia)등 개성 넘치는 세계최고의 뮤지션들이 참여해 가을 최고의 음악을 선사하게 된다.

자라섬국제재즈페스티벌의 매력은 자연그대로의 환경을 가진 생태계의 보물창고인 자라섬에서 세계적인 재즈 아티스트가 펼치는 최고의 공연, 관객들의 호응, 관객을 주인으로 모시는 주민들의 노력 등이 융합을 이뤄내는 마력을 갖고 있다.

올 자라섬재즈축제는 메인무대인 Jazz Island(자라섬 중도)를 중심으로 Jazz Cube(자라섬 다목적 잔디운동장), Festivel Lounge(자라섬 서도), Party Stage(가평배수펌프장), Jazz Palette(가평읍사무소 앞), JJ Street(가평천 도로)등 공연장이 걸어서 10분내에 도착할 수 있는 곳에 위치해 다양한 공연을 관람할 수 있도록 편리성과 다양성을 극대화했다.

특히 최신 재즈의 조류와 어쿠스틱한 사운드의 밴드를 소개해 마니아들 사이에서호평을 받아왔던 Jazz Cube 무대가 Jazz Island(메인무대) 공연 이후 자라섬내 실내공연장으로 옮겨져 진행돼 만족도를 높이게 된다.

뿐만아니라 심야 시간대에 훵크와 월드뮤직이 중심이 된 열정의 파티 스테이지가 운영돼 관객들에게 자유로움과 흥겨움을 제공한다.

이밖에도 지역 음악인을 포함한 국내 아마추어 밴드들이 참여하는 “오프밴드 스테이지” (JJ Station, JJ Spot 등), 벼룩시장을 만날 수 있는 “도농협력 프리마켓”, 관람객 누구나 즉석에서 신청을 통해 최대 15분간 연주 기회를 가질 수 있는 “스테이지 fifteen” 등의 무대는 모두가 하나 되어 또 다른 감동을 안겨주게 된다.

역대 최고의 라인업과 관객중심의 운영, 전국최고의 자연환경을 지닌 녹색마당에서 펼쳐지는 자라섬국제재즈페스티벌은 연주자와 관객의 반응에 따라 변화하며 인간의 유희본능을 자극하고 충족시킴으로서 그 매력을 더해간다.

Copyrights © 2012 sungnammail.co.kr All Rights Reserved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