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척추관협착증, X-ray 꼬리뼈 주사 85% 이상 통증완화 효과  
도시신문(http://sungnammail.co.kr)   
| 2010.08.23 09:52 |

척추관협착증, X-ray 꼬리뼈 주사 85% 이상 통증완화 효과

X-ray 이용해 병변 부위에 얇은 바늘을 이용해 직접 주사하는 치료법

분당에 사는 주무 이 씨(60세)는 10여년 전 척추관 협착증으로 진단 받았다. 오래 걸으면 다리가 터져 나갈 듯이 아프고 밤에는 엉치와 허벅지, 종아리가 당겨 잠을 이루지 못했다. 수술을 권하는 병원도 있었지만 선뜻 결정하기가 어려웠다. 척추를 강화시켜 준다는 운동과 물리치료를 받으며 조심스럽게 생활하던 중에 몇 년 전부터 척추에 약물을 주사해 통증을 줄여주는 치료를 받으면서는 생활이 한결 좋아졌다. 한번 치료 받으면 6개월 가량은 통증 걱정 없이 생활할 수 있고, 다시 통증이 오더라도 치료 받으면 나을 거라는 확신이 있어 통증에 대한 두려움이 많이 사라졌다.

척추관 협착증에 X-ray를 이용한 꼬리뼈 주사요법이 효과적이라는 임상 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척추센터 이준우(영상의학과) 교수팀이 척추관 협착증으로 2006년에 꼬리뼈 스테로이드 주사 치료 후 3년 이상이 경과한 환자들을 대상으로 연구를 시행한 결과 총 216명의 환자 중 185명(85.6%)이 치료 후 통증이 없거나 좋아졌다고 답했다. 효과가 지속된 기간별로는 57명(26.5%)이 재발하지 않았다고 응답해 가장 많았고, 32명(14.8%)이 3~6개월 동안 효과가 지속됐다고 답해 그 뒤를 이었다. 1년 이상 효과가 지속된 경우도 17명(7.9%)이나 있었다.

척추관 협착증은 척추신경이 지나가는 통로인 척추관이 좁아져 눌려진 신경에 염증이 생겨 통증을 일으키게 되는데 엉치에서부터 다리까지 통증이 발생하는 것이 특징이다.

‘투시하 미추 경막외 주사법’이라고 불리는 이 치료법은 전문가가 직접 X-ray를 이용하여 환자의 염증 부위와 약물 투여지점을 모니터로 확인하면서 주사하기 때문에 안전하고, 염증과 부종에 약물을 직접 주사하여 효과적이다. 시술 시간은 10분 정도로 얇은 바늘을 이용하여 통증은 거의 발생하지 않는다.

이 치료법은 척추관 협착증으로 인한 통증이 견디기 어려운 환자에서 수술을 고려하기에 앞서 시도해볼만한 방법으로, 이러한 주사 치료에서 증상 호전이 없을 경우 수술적 치료를 고려해야 한다.

다만 치료에 사용하는 스테로이드가 호르몬이라 자주 맞으면 호르몬의 균형이 깨지고 저항력이 떨어질 수 있으므로 치료의 횟수를 6개월에 3회 이상을 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이번 조사 결과에서는 216명 중 190명(88%)이 3년 동안 6회 이하의 시술을 받은 것으로 조사되어 대부분의 시술 환자가 연간 2회 이내의 치료로 효과를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척추센터 이준우 교수는 “이번 연구는 투시하 미추 경막외 주사법의 3년 이상 장기간 치료 효과를 객관적으로 검증한 것에 의의가 있다.”며 “시술을받은 환자 10명 중 8명이 증상이 호전됐고, 이 중 2-3명은 3년 이상 치료효과가 있었기 때문에 척추관 협착증으로 고통 받는 환자들에게 권할만한 치료법”이라고 밝혔다.

투시하 미추 경막외 주사법은 현재 분당서울대병원, 서울대병원, 삼성서울병원, 서울 아산병원 등의 주요 대학병원 영상의학과와 척추전문병원 등 에서 시행하고 있으며, 이 연구는 근골격계 방사선학 전문저널인 ‘Skeletal Radiology’ 최근호에 게재되었다.

Copyrights © 2012 sungnammail.co.kr All Rights Reserved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