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특례시, 인구100만 기준은 구시대적 발상'  
분당구 주민자치협의회 ‘성남 특례시 지정’ 대규모 거리홍보 펼쳐
도시신문(http://sungnammail.co.kr)   
김종관 | 2019.04.24 17:04 |

 



'특례시, 인구100만 기준은 구시대적 발상'

분당구 주민자치협의회  ‘성남 특례시 지정’ 대규모 거리홍보 펼쳐

지난달 29일 인구 100만 기준의 특례시 기준을 담은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국회에 발의되면서 성남시민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분당구(구청장 박철현)에서는 성남 특례시 지정을 위한 주민 홍보 활동을 전개하고 있는 가운데, 분당구 주민자치협의회(회장 장동석)는 ‘성남 특례시 지정’을 위해 대규모 거리 홍보에 나설 예정이다.

오는 4.24(수) 분당구청과 서현역 일대에서 전개되는 분당구 주민자치협의회 거리홍보는 분당구 전역의 주민자치위원과 주민 120여명이 참여하여 이루어지는 자발적 대규모 거리 홍보로 특례시 지정 기준이 단순 주민등록상 인구 100만으로 규정되어 행정수요 140만, 재정자립도 전국지자체 1위의 성남이 특례시에서 제외되는 것에 대한 분당구 주민의 거센 반발의 표현이다.

분당구 주민자치협의회 장동석회장은 이번 거리홍보에서 성남 특례시 지정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주민들에게 알리고 단순 인구 100만 기준은 현 시대의 행정수요를 충족시키지 못하는 단편적인 기준으로 특례시 지정 기준의 다양화를 요구하며 성남 특례시 지정을 촉구할 예정이다.

Copyrights © 2012 sungnammail.co.kr All Rights Reserved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