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시국에 성남시의회는 월정수당 ‘인상’

김종관 | 2020.11.24 16:36 | 조회 452 | 공감 0 | 비공감 0



코로나19 시국에 성남시의회는 월정수당 ‘인상’
공무원 보수 인상률보다 3배 많아...시민사회 맹비난

 

성남시의회(의장 윤창근)가 코로나 위기로 인한 경제 침제에도 불구하고 지난 23일 성남시의회 운영위원회에서 2021년 공무원 보수 인상률(0.9%)의 3배가 넘는 월정수당을 인상해 비난을 자초하고 나섰다.

 

제256회 성남시의회 제2차 정례회에 상정 된「성남시의회 의정활동비 등 지급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안)」은 박영애 의원 등 21명의 의원이 발의했고, 2021년 의원에게 지급하는 월정수당을 2020년도 공무원 보수 인상률 2.8%를 반영하여 매월 3,059,200원에서 매월 3,144,850원으로 인상했다.

 

이와 관련 성남을바꾸는시민연대는 “코로나19 여파로 경기 침체와 서민 경제 어려움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공무원 사회도 고통분담 차원에서 11년 만에 가장 낮은 보수 인상률(0.9%)로 결정했는데 코로나 대유행 이전의 2020년 공무원 보수 인상률(2.8%)을 근거로 월정수당을 인상하겠다는 것은 억지 주장이고, 명분도 없다”고 비판했다.

 

또, “지난 3월 성남시의회는 시민들의 어려움을 분담하기 위해 국외여비 전액을 코로나19의 조기극복을 위해 쓰기 위해 반납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며“성남시의회는 코로나 극복을 위해 사업비(국외 여비)는 반납하겠다면서 의원 보수(월정수당)를 인상을 추진하고 있다. 민심 역행하고 인상 명분 없는 성남시의회 월정수당 인상 추진을 중단”을 요구했다.

제8대 성남시의회는 2019년 2월(2.5%), 2019년 12월(1.79%) 2년 연속 월정수당을 인상해 왔다.

공감 비공감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uu
rss